우리가 
살고싶은 동네를
만듭니다

2012-2013

서울시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공모전 금상

상도4동 주거환경관리사업 진행

주민의견수렴 및 기초조사용역 수행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3기 선정

블랭크 창업

2014

공유부엌 청춘플랫폼 조성 및 운영

에너지슈퍼마켙 설계, 상도동

즐거운작당 설계, 상도동

너나울 어린이도서관 설계, 우면동

무중력지대 G밸리 설계, 가산동

2015-2016

공유작업실 청춘캠프 조성 및 운영

상도동 그잡지 기획 및 발행

대륙서점&아시안보울 설계, 상도동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설계, 무교동

마을활력소 설계, 독산4동/1동 

2017

공유주택 청춘파크 조성 및 운영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설계, 도화동

동네정미소 설계, 성산동

움직이는 창의클래스 기획&설계, 문래초/은빛초

마을활력소 기획&설계, 대방동

2018-2019

커뮤니티 바 {공집합} 조성 및 운영

서울하우징랩 설계, 당산동

동네정미소 설계, 서교동

새서울프라자 청년점포 설계, 과천

마을활력소, 도봉구 4개동

언론에서 바라본 블랭크

조회 105

지난 11월말,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세련된 디자인의 정미소가 들어섰다. 현대인의 ‘건강식’ 열풍에 맞춰 순수 토종이면서, 기존에 보기 힘든 이색 쌀을 판매하는 이른바 ‘쌀카페’다. 도시재생 스타트업 블랭크는 이 정미소의 설계부터 브랜딩, 디자인까지 도맡았다. 블랭크는 상도동에서 4년째 유휴공간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공간 공유 사업을 벌이고 있다. 20~30대 청년들로 이뤄진 블랭크는 작은 철물점을 리모델링한 ‘청춘플랫폼’을 시작으로 도시와 청년을 잇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jobnjoy.com/portal/job/hotnews_view.jsp?nidx=250407&depth1=1&depth2=1&depth3=1

조회 24

클릭 한 번으로 세계 구석구석이 연결되고 수많은 군중에 둘러싸여 살지만 관계를 맺지 않으면 모두 허상일 뿐입니다.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물리적·심리적 공간을 메우고 이웃들 간에 관계 맺기를 지향하는 청년들이 있습니다. 소셜벤처 ‘블랭크’ 이야기입니다.

국사봉 산자락에 위치한 동작구 상도동 성대골 마을. 2013년 블랭크는 이곳에 터를 잡고 공유 공간 ‘청춘플랫폼’을 열었습니다. 청춘플랫폼은 주민이 다양한 나눔을 통해 소통하는 공간입니다.

첫 시도는 함께 먹고 이야기를 나누는 ‘나눔부엌’ 프로젝트였어요. 나눔부엌은 시간이 흐르면서 차츰 청년 창업자를 위한 준비와 도전의 공간으로 확장됐습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s://ppss.kr/archives/149641

조회 16

행사에 초대된 각국 참석자들은 6월16일에는 ○○○간, 동대문 옥상 낙원 등 서울 곳곳의 지역 혁신 현장도 함께 둘러본다. 코워킹과 셰어하우스가 결합된 국내 최초 복합 문화공간인 마포구 서교동의 동네호텔 ‘로컬스티치’, 마을의 비어 있는 공간을 찾아 마을 주민들과 함께 밥을 먹으며 서로의 재능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동작구 상도동의 ‘블랭크’도 찾는다. 스타트업, 예술가, 예비 창업자로서 함께 일하고, 함께 생활하는 서울ㄴS의 청년들을 만나기 위해서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seouland.com/arti/society/society_general/566.html


조회 20

현재 전국적으로 활동 중인 도시재생 스타트업은 40여 곳. 이들은 공공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하며 다양한 시도를 해오고 있다. 서울 동작구 상도동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블랭크’는 구도심 지역에 청년들이 활동할 수 있는 거점을 만들어 도시재생을 유도하고 있다. 철물점이었던 작은 상점을 리모델링한 청춘플랫폼은 2014년 문을 연 뒤 동네 사랑방으로 자리 잡았다.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영화 상영회, 글쓰기 모임 등 소모임 활동을 꾸준히 운영해 왔다. 이 과정은 독립 책방, 이주민 여성을 위한 음식점 같은 새로운 창업 아이디어로 이어졌다. 김지은 블랭크 대표(31·여)는 “단순한 지역 커뮤니티 공간에서 한두 발 더 나아가 지역 재생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news.donga.com/3/all/20171109/87196216/1

조회 23

‘서울과 같은 대도시에도 마을이 있을까?’ 건축과 도시를 전공한 김동리(33), 한재성(33), 강혜원(28), 문승규(30)씨는 이런 의문을 풀어보려 2012년 3월 서울시가 주최하는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학생공모전’ 준비에 나섰다. 먼저 대상 지역을 찾았다. 몇몇 동네의 주민들과 인터뷰하며 공동체를 살릴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지 살펴본 뒤, 동작구 상도동 성대골 마을을 선택했다.

성대골 마을은 재개발을 비켜 간 서울의 몇 안 되는 곳이었다. 저층 주거 밀집지역으로 대부분의 건축물이 70~80년대에 지어서 낡았고, 버려진 공간들도 있었다. 동네 곳곳이 안전 사각지대였고, 2만5000여명이 사는 동네에 초등학교조차 없었다. 동네 생활환경이 열악하다 보니 성대골 엄마들이 스스로 나서서 어린이도서관을 만들고, 마을학교를 운영하는 등 꽤 활발한 주민 자치활동을 하고 있었다.

네명의 학생들은 ‘들숨날숨 성대골 마을 이야기’라는 주제로 주거환경 관리 사업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학교와 에너지 자립에 대한 주민의 희망을 반영해 마을 길을 만들고 커뮤니티 공간과 주민 편의시설을 보강하는 내용을 담았다. 그리고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았다. 서울시 도시재생사업본부가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게 상도동을 주거환경관리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기초조사 사업을 이들에게 맡겼다.


이즈음에 문씨와 김씨는 성대골로 아예 이사했다. 당시 문씨는 “주민의 시선으로 마을을 더 깊이 들여다보기 위해서는 마을에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커뮤니티 디자인을 하는 소셜 벤처를 만들어 ‘블랭크’라고 이름 붙였다. 블랭크는 비어 있다는 뜻으로, 오래되거나 버려진 마을의 공간을 주민들과 살려간다는 지향점을 담았단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seouland.com/arti/society/society_general/2425.html


블랭크 전체로 봤을 때 일로 전환할 수 있었던 일은 연결이었던 것 같아요. 공동체나 지역에 문제가 있다 하면 혼자서 해결할 수 없더라도 공유하고 연결해서 같이 할 수 있는 개인의 역할을 찾거나 공동체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 일로써 전환에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관심사를 기억하는 것 같아요.

김수연, 스페이스 살림 인터뷰 중

함께하는 사람들

김지은

Co-CEO/Architect

2015-

김요한
Co-CEO

2015-

문승규
Co-CEO/Co-founder

2013-

김수연
Manager

2015-

손희경

Designer

2016-

김세중

Manager

2017-

강성영

F&B Director

2019-

박초희
Chef

2019-

최예람
Chef

2019-

김동리
Partner/Co-founder

2013-2017

김지연

Partner/Designer

2014-2019

 

 

 

연락하기

전화번호            070 7743 3270

팩스번호            02 3280 4270
메일주소            help@blankin.net

_

청춘캠프&파크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80, 2-3층 (상도동)

청춘플랫폼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0길 23, 1층 (상도동)

공집합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길 16, 1층 (상도동)

_

인스타그램         @blankin
                         @blank__design 
                         @gongzipop

페이스북            http://facebook.com/blankseoul

브런치               http://brunch.co.kr/@blankin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