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고 싶은 동네를
만듭니다

2012-2013

서울시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공모전 금상

상도4동 주거환경관리사업 진행

주민의견수렴 및 기초조사용역 수행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3기 선정

블랭크 창업

2014

공유부엌 청춘플랫폼 조성 및 운영

에너지슈퍼마켙 설계, 상도동

즐거운작당 설계, 상도동

너나울 어린이도서관 설계, 우면동

무중력지대 G밸리 설계, 가산동

2015-2016

공유작업실 청춘캠프 조성 및 운영

상도동 그잡지 기획 및 발행

대륙서점&아시안보울 설계, 상도동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설계, 무교동

마을활력소 설계, 독산4동/1동 

2017

공유주택 청춘파크 조성 및 운영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설계, 도화동

동네정미소 설계, 성산동

움직이는 창의클래스 기획&설계, 문래초/은빛초

마을활력소 기획&설계, 대방동

2018

커뮤니티 바 {공집합} 조성 및 운영

서울하우징랩 설계, 당산동

동네정미소 설계, 서교동

새서울프라자 청년점포 설계, 과천

마을활력소, 도봉구 4개동

2019

커뮤니티 다이닝 바 {공집합 후암} 조성 및 운영

무중력지대 영등포, 영등포구
금천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 리모델링, 금천구

서울시 거점형 마을활력소 공감워크숍, 서울시

괜찮아마을 3기 작은성공 프로젝트, 목포

언론에서 바라본 블랭크

프로젝트 블랭크

Project BLANK / 글 : 문승규 블랭크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 


‘블랭크’는 8년 차 건축사사무소이다. 하지만 함께 일하는 10명의 동료 중 건축을 전공한 사람은 3명뿐이다. 사회학과, 경영학과, 무역학과, 그리고 최근에는 호텔조리학과까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블랭크’라는 프로젝트를 함께 만들어가고 있다. 우리는 ‘건축’이라는 틀에 우리의 역할을 한정하지 않는다. 공간이 만들어지는 과정, 사람들의 참여, 운영되는 방식,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력 등에 관심을 두고 건축가의 지역적, 사회적 역할을 고민하고 있다. 블랭크에서는 그동안 공간 운영, 지역 연구, 아카이브, 참여디자인 워크숍 등 다양한 분야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우리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작은 것에 귀 기울이고, 동네 단위에서 삶의 질을 높일 방법을 실천해왔다. ‘우리가 살고싶은 동네를 만듭니다’라는 목표처럼 우리는 스스로 변화의 주체가 되어 우리의 삶의 방식을 전환하고 있다. 특정 프로젝트를 소개하기보다는 지난 8년 동안 이어온 ‘블랭크’의 실험과 도전을 하나의 프로젝트로 소개하고자 한다.


일상을 위한 동네

2012년, ‘상도동’이라는 지역에 처음 들어와 '블랭크'라는 회사를 창업할 당시 서울에서는 청년허브,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 지원센터가 설립되었고, 청년과 주민, 시민의 참여를 어떻게 끌어낼 것인가가 큰 화두였다. 도시재생이란 단어가 아직 어색하던 시절, ‘서울시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공모전’에 제출한 아이디어가 실제 서울시 사업으로 진행되었고, 본 사업에 연구원으로 참여하면서 동작구 상도동 ‘성대골 마을'과 첫 인연을 맺었다. 이를 계기로 지역 프로젝트에 참여할 다양한 기회를 얻었지만, 행정에서 주도하는 사업이 실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충분히 담기에 구조적인 한계가 있었다. 우리의 일상부터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상도동으로 이사를 오고, 사무실로 활용하던 공간을 10평 남짓한 공유부엌 ‘청춘플랫폼’을 운영하며 이웃과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이후 공유작업실 ‘청춘캠프’, 공유주택 ‘청춘파크’ 등 우리의 필요와 이웃의 필요가 만나는 커뮤니티 공간을 직접 만들고 운영하면서 기획자로서, 건축가로서, 운영자로서 우리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해나가고 있다.

이렇게 우리 스스로 변화의 주체가 되어 공간을 운영하다 보니, 지역의 변화는 느리지만 자연스럽게 일어났다. 공유부엌에서 만난 한 부부는 동네에 30년 된 서점인 ‘대륙서점’을 이어서 운영하게 되었고, 공유작업실에서 만난 한 커플은 동네에 제로웨이스트 카페 ‘지구샵’을 새롭게 오픈하였다. 공유주택에 입주해 있는 디자이너와 함께 동네 브랜딩을 하고, 동네에 사는 청년들을 모아 동네를 주제로 3권의 잡지와 굿즈를 만들었다. 현재 ‘블랭크’ 팀원 중 절반 이상이 동네에 살며 일하고 있고, 동네 곳곳에는 반경 500m내에 우리가 기획과 설계에 참여한 11개의 공간이 있다. 작년 10월에는 커뮤니티 바 ‘공집합’을 오픈하여 낮에는 건축가로서, 밤에는 바텐더로서 이웃과 만나고 있다.


변화를 위한 공간

동네에서 살고 일하며 공간을 직접 운영하다 보니 공공에서 조성하는 커뮤니티 공간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가 만들어졌다. 2013년에 무중력지대 TF팀 활동을 하면서 청년공간의 기능과 목적, 필요성 등을 함께 고민하였고, TF팀의 제안이 시의회 예산 통과로 이어져 ‘G밸리’를 시작으로 현재 8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블랭크에서는 무중력지대 ‘G밸리’와 ‘영등포’ 설계를 담당하면서 공유부엌, 공유작업실 등 우리가 운영하는 공간의 구성 요소를 적용하였다. 이후 고용노동부 ‘서울시 일자리카페’,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SH ‘서울하우징랩’ 등 지역과 사회의 이슈를 함께 고민하고 변화를 모색하는 공공 프로젝트를 다수 진행하였다.

하지만 공공에서는 여전히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고민 없이 우선 공간만 멋지게 만들고 싶어하는 경향이 많았다. 누가 어떻게 공간을 운영하고 사용하게 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설계를 진행하다 보니 실제 운영단계에서 공간을 다시 고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였다. 이러한 과정을 개선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단계에서 운영 주체와 이용자들을 선 모집하여 설계 과정에 참여하는 방식을 제안하였고,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마을활력소’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참여디자인 워크숍’을 설계 프로젝트에 적용하였다.


참여를 위한 과정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2013년 서울시에서 시작된 복지정책의 일환으로 지역 문제 해결의 주체로서 주민을 등장시키고, 주민참여의 기반을 마련하였다. ‘마을활력소’는 동주민센터의 유휴공간을 주민이 직접 운영하는 공유공간으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로 기획, 설계, 운영 전 과정에 주민을 참여시킨다. 블랭크에서는 금천구 독산4동과 독산1동, 동작구 대방동, 도봉구 4개 동 등 7개의 ‘마을활력소’ 프로젝트에 ‘공유공간 기획자’와 ‘사회적 건축가’로 참여하면서 주민과 함께 공간 설계와 운영 매뉴얼 구축을 담당하였다. 주민, 공무원 등 20여 명의 민관참여단과 함께 10회 내외 워크숍을 진행하면서 자율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주민의견을 반영하고 조율하며 공간을 설계한다.

이 밖에도 초등학교의 유휴공간을 아이들과 함께 디자인한 ‘움직이는 창의클래스’, 지역 단체들과 함께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공간을 함께 기획하고 설계한 ‘춘천 사회혁신파크’ 등 ‘참여디자인 워크숍’을 공공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적용하면서 공공공간이 조성되는 과정에 다양한 주체의 참여를 끌어내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연결을 위한 연대

이렇듯 지난 8년 동안 블랭크는 민간과 공공 영역에서 지역사회의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실험과 도전을 이어왔다. 그 결과 총 51개의 공유공간을 설계하였고, 37개의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기획하였다. 이 중 18개의 공간은 ‘참여디자인 워크숍’을 통해 사용자와 운영자 관점의 설계를 진행하였다. 블랭크의 이러한 실험은 지역을 바꾸고 싶다는 거창한 목적이 아니라 각자가 살고싶은 동네에서 지속가능한 동네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일과 삶의 기반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블랭크’에서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이웃의 참여와 협업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한다. 커뮤니티 바 ‘공집합’의 경우 22명의 이웃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공간을 조성하였고, 주민이 일일 바텐더가 되어보는 ‘호스트나잇’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후암동에 ‘도시공감협동조합 건축사사무소’와 협업으로 ‘공집합후암’과 ‘후암거실’을 공동 운영하고 있고, 목포에서는 ‘공장공장’ 팀과 협업으로 지방 정착을 꿈꾸는 청년들과 함께 ‘괜찮아마을 3기’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 초 ‘공집합목포’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

2015년 설립된 ‘작은도시기획자들’ 모임에서는 25개 도시, 100인의 기획자들과 함께 연대하며 협업의 기회를 만들고 있다. 올해 12월에는 LH 지원을 받아 매력적인 지방 소도시의 리모트 라이프를 소개하고 입주 가능한 공간 정보를 전달하는 부동산 플랫폼 ‘유휴’를 론칭할 예정이다. 우리는 ‘블랭크’가 완결된 사무소가 아니라 지역의 변화를 촉진하는 열린 커뮤니티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 서울을 넘어 다양한 지역의 커뮤니티와 연대하고 협업하며 전에 없던 새로운 커뮤니티를 만들고자 한다. 우리는 단순히 공간을 조성하는 작업을 넘어 새로운 문화와 예술, 삶의 방식을 스스로 창조하는 작업을 ‘프로젝트 블랭크’로 정의한다. ‘프로젝트 블랭크’는 현재진행형이다.

상도동에 공유 공간 네 개를 운영하고 있는 김지은(블랭크 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은 “대형 건축사사무소에서 5년간 근무하면서 공간을 누가 어떻게 쓰는지 이미 정해진 상태에서 설계를 했고, 지어지고 난 후 실제로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는 경험할 수 없었다”며, “일명 ‘예쁜 쓰레기’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어떤 장소에 어떤 쓰임의 공간을 만들지 사용자와 함께 고민하여 물리적 공간을 구현하고, 이후의 운영까지도 관여하는 것은 건축 밖의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건축의 통합적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s://vmspace.com/project/project_view.html?base_seq=MzM5 

김지은 블랭크 건축사 사무소 공동 대표는 대형 건축사 사무소에 다니면서 일의 보람, 창의성에 갈증을 느꼈다. 건축 이용자 및 사용자의 입장을 이해할 수 없었다. 블랭크 건축사 사무소는 성대 전통 시장을 지난 성대골 상도동에 자리 잡고 있다. 김지은 대표는 상도동에서 일하고 돈 벌고 쓰고 살고 있다. 일터와 생활하는 곳이 동일 지역이다 보니 상호 영향력과 안정감이 피부로 느껴진다고 말한다. 블랭크는 기획, 디자인(설계)과 운영을 동시에 한다. 커뮤니티 다이닝 바인 '공집합' 1호점을 사무실 인근 5분 거리에 만들었다. 2호점은 후암동에 위치한다. 2호점의 경우 1, 2층은 블랭크가, 3층은 도시공감이 운영한다. 공동 명의로 임대를 하고 각각 공간 설계를 맡았다. '공집합'의 기획 의도는 '동네에서 편하게 술 한잔 할 수 있는 공간'이다. 건축가들이 참여했기에 리모델링비가 많이 들지 않아 유지비는 건진다고 한다.

기사 보러가기 : https://www.mk.co.kr/premium/life/view/2019/12/27375/

다듬어지지 않은 후암동 골목에 후암거실×공집합의 건물이 자리해 있다. 1, 2층의 공집합은 좋은 이들과 맛있는 음식을 나누며 함께 하는 공간을 꿈꾸는 다이닝 바. 신청자가 일일 호스트가 되어 이웃과 자신의 취향을 나누는 호스트 나이트가 그 바람을 잘 나타낸다. 이탤리언 베이스의 크림 뇨키와 직접 만든 고추장 소스의 차돌박이 리소토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3층의 ‘후암거실’은 건축사 사무소 도시공감이 기획하는 공유 공간으로 집에서 갖추기 힘든 영상 장비와 소파가 준비돼 있어 편안하게 보고 싶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marieclairekorea.com/2019/11/lifestyle/후암동-골목길-1/?_N_=01

동네 이웃이 돌아가며 호스트가 되어 취향을 공유하는 바를 운영한다면? 이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실현한 공집합은 블랭크 건축사사무소가 선보인 커뮤니티 바다. 한 달에 한 번 신청 가능한 ‘호스트 나이트’는 주제를 정한 후 그에 어울리는 음식과 주류를 준비해 3시간 동안 바를 운영하는 방식이다. 여행, 책, 영화, 전통주, 일하는 여성 등 다양한 관심사를 나누고, 이웃과의 네트워크를 넓혀갈 수 있어 인기가 높다. 평상시에는 분위기 좋은 바로 운영하는데, 가볍게 마시기 좋은 하이볼 11종과 주정강화 와인, 위스키, 수제 맥주 등과 함께 간단한 안주를 즐길 수 있다. 최근 후암동에 공집합 2호점을 오픈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lonelyplanet.co.kr/magazine/articles/AI_00002862 



‘블랭크’는 8년 차 건축사사무소이다. 하지만 함께 일하는 10명의 동료 중 건축을 전공한 사람은 3명뿐이다. 사회학과, 경영학과, 무역학과, 그리고 최근에는 호텔조리학과까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블랭크’라는 프로젝트를 함께 만들어가고 있다.
우리는 ‘건축’이라는 틀에 우리의 역할을 한정하지 않는다. 공간이 만들어지는 과정, 사람들의 참여, 운영되는 방식,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력 등에 관심을 두고 건축가의 지역적, 사회적 역할을 고민하고 있다. 

문승규 공동대표, 대한건축학회 「 건축 」 2019년 12월호 '프로젝트 블랭크' 中

함께하는 사람들

기획설계

변화를 만드는 공간을 기획하고 설계합니다.

김지은

Co-CEO/Architect

2015-

손희경

Designer

2016-

김수연
Designer

2020-

김수연
Manager

2015-

김세중

Manager

2017-

신사업 TF

빈집 큐레이션 플랫폼 '유휴' 등 새로운 사업을 발굴합니다.

문승규
Co-CEO/Co-founder

2013-

김경환
Designer

2020-

공간운영

공집합 상도, 후암의 매장 운영과 공집합의 확장을 고민합니다.

김요한
Co-CEO

2015-

강성영

F&B Director

2019-

최예람
Chef

2019-

박윤아
Chef

2020-

김용학
Bar Manager

2019-

파트너

블랭크와 뜻을 같이하는 협업 파트너입니다.

김동리
Partner/Co-founder

2013-2017

김지연

Partner/Designer

2014-2019

연락하기

전화번호(HQ)     070 7743 3270

팩스번호             02 3280 4270
이메일                help@blankin.net

_

청춘파크(HQ)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80, 3층 (상도동)

공집합 상도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길 16, 1층 (상도동)

공집합 후암        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1가길 45, 1층(후암동)

유휴하우스 남해  경남 남해군 상주면 상주리 642-4, 2층(1호점)

                         경남 남해군 상주면 상주리 653-11(2호점) 

_

인스타그램         @blankin.kr
                         @blank__design
                         @gongzipop

                         @yoohuu.kr

페이스북            http://facebook.com/blankseoul

브런치               http://brunch.co.kr/@blankin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