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고싶은 동네를
만듭니다

2012-2013

서울시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공모전 금상

상도4동 주거환경관리사업 진행

주민의견수렴 및 기초조사용역 수행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3기 선정

블랭크 창업

2014

공유부엌 청춘플랫폼 조성 및 운영

에너지슈퍼마켙 설계, 상도동

즐거운작당 설계, 상도동

너나울 어린이도서관 설계, 우면동

무중력지대 G밸리 설계, 가산동

2015-2016

공유작업실 청춘캠프 조성 및 운영

상도동 그잡지 기획 및 발행

대륙서점&아시안보울 설계, 상도동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설계, 무교동

마을활력소 설계, 독산4동/1동 

2017

공유주택 청춘파크 조성 및 운영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설계, 도화동

동네정미소 설계, 성산동

움직이는 창의클래스 기획&설계, 문래초/은빛초

마을활력소 기획&설계, 대방동

2018-2019

커뮤니티 바 {공집합} 조성 및 운영

서울하우징랩 설계, 당산동

동네정미소 설계, 서교동

새서울프라자 청년점포 설계, 과천

마을활력소, 도봉구 4개동

언론에서 바라본 블랭크

상도동에 공유 공간 네 개를 운영하고 있는 김지은(블랭크 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은 “대형 건축사사무소에서 5년간 근무하면서 공간을 누가 어떻게 쓰는지 이미 정해진 상태에서 설계를 했고, 지어지고 난 후 실제로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는 경험할 수 없었다”며, “일명 ‘예쁜 쓰레기’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어떤 장소에 어떤 쓰임의 공간을 만들지 사용자와 함께 고민하여 물리적 공간을 구현하고, 이후의 운영까지도 관여하는 것은 건축 밖의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건축의 통합적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s://vmspace.com/project/project_view.html?base_seq=MzM5 

김지은 블랭크 건축사 사무소 공동 대표는 대형 건축사 사무소에 다니면서 일의 보람, 창의성에 갈증을 느꼈다. 건축 이용자 및 사용자의 입장을 이해할 수 없었다. 블랭크 건축사 사무소는 성대 전통 시장을 지난 성대골 상도동에 자리 잡고 있다. 김지은 대표는 상도동에서 일하고 돈 벌고 쓰고 살고 있다. 일터와 생활하는 곳이 동일 지역이다 보니 상호 영향력과 안정감이 피부로 느껴진다고 말한다. 블랭크는 기획, 디자인(설계)과 운영을 동시에 한다. 커뮤니티 다이닝 바인 '공집합' 1호점을 사무실 인근 5분 거리에 만들었다. 2호점은 후암동에 위치한다. 2호점의 경우 1, 2층은 블랭크가, 3층은 도시공감이 운영한다. 공동 명의로 임대를 하고 각각 공간 설계를 맡았다. '공집합'의 기획 의도는 '동네에서 편하게 술 한잔 할 수 있는 공간'이다. 건축가들이 참여했기에 리모델링비가 많이 들지 않아 유지비는 건진다고 한다.

기사 보러가기 : https://www.mk.co.kr/premium/life/view/2019/12/27375/

다듬어지지 않은 후암동 골목에 후암거실×공집합의 건물이 자리해 있다. 1, 2층의 공집합은 좋은 이들과 맛있는 음식을 나누며 함께 하는 공간을 꿈꾸는 다이닝 바. 신청자가 일일 호스트가 되어 이웃과 자신의 취향을 나누는 호스트 나이트가 그 바람을 잘 나타낸다. 이탤리언 베이스의 크림 뇨키와 직접 만든 고추장 소스의 차돌박이 리소토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3층의 ‘후암거실’은 건축사 사무소 도시공감이 기획하는 공유 공간으로 집에서 갖추기 힘든 영상 장비와 소파가 준비돼 있어 편안하게 보고 싶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marieclairekorea.com/2019/11/lifestyle/후암동-골목길-1/?_N_=01

동네 이웃이 돌아가며 호스트가 되어 취향을 공유하는 바를 운영한다면? 이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실현한 공집합은 블랭크 건축사사무소가 선보인 커뮤니티 바다. 한 달에 한 번 신청 가능한 ‘호스트 나이트’는 주제를 정한 후 그에 어울리는 음식과 주류를 준비해 3시간 동안 바를 운영하는 방식이다. 여행, 책, 영화, 전통주, 일하는 여성 등 다양한 관심사를 나누고, 이웃과의 네트워크를 넓혀갈 수 있어 인기가 높다. 평상시에는 분위기 좋은 바로 운영하는데, 가볍게 마시기 좋은 하이볼 11종과 주정강화 와인, 위스키, 수제 맥주 등과 함께 간단한 안주를 즐길 수 있다. 최근 후암동에 공집합 2호점을 오픈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lonelyplanet.co.kr/magazine/articles/AI_00002862 

2012년 3월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학생공모전’ 준비에 나선 문승규 씨(33) 등 건축, 도시 전공 대학생 4명은 동작구 상도동의 성대골 마을을 찾았다. 이곳은 1970, 80년대 지어진 저층 주택이 많고 2만5000여 명이 거주하지만 초등학교도 없는 열악한 동네였다. 다만 주민들이 어린이도서관, 마을학교 등을 만들 정도로 자치활동은 활발했다. 이들은 학교에 친환경 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는 ‘들숨날숨 성대골 마을 이야기’라는 아이디어로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았다. 서울시는 상도동을 주거환경 관리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기초조사를 문 씨 등에게 맡겼다.


문 씨는 아예 성대골로 이사했다. 문 씨는 “마을을 바꾸기 위해서 조사하다 보니 애착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랭크’라는 이름의 지역 밀착형 소셜벤처도 설립했다. 블랭크는 공모전에서 받은 상금으로 2013년 4월 성대골에 33㎡ 크기의 단층 점포를 임차해 조리시설과 식탁 등을 넣어 공유 주방 ‘나눔부엌’을 운영했다. 2015년에는 사진작가, 그래픽 디자이너 등을 위한 작업 공간인 ‘청춘캠프’를 2017년에는 공유 주택 ‘청춘스테이’를 선보였다. 지난해 10월에는 ‘찾고 싶은 동네술집’을 모토로 커뮤니티 공간 ‘공집합’을 만들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성대골 주민 22명도 여기에 투자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1008/97775877/1 


블랭크 전체로 봤을 때 일로 전환할 수 있었던 일은 연결이었던 것 같아요. 공동체나 지역에 문제가 있다 하면 혼자서 해결할 수 없더라도 공유하고 연결해서 같이 할 수 있는 개인의 역할을 찾거나 공동체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 일로써 전환에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관심사를 기억하는 것 같아요.

김수연, 스페이스 살림 인터뷰 중

함께하는 사람들

김지은

Co-CEO/Architect

2015-

김요한
Co-CEO

2015-

문승규
Co-CEO/Co-founder

2013-

손희경

Designer

2016-

김수연
Designer

2020-

김수연
Manager

2015-

김세중

Manager

2017-

강성영

F&B Director

2019-

최예람
Chef

2019-

박윤아
Chef

2020-

김용학
Bar Manager

2019-

김동리
Partner/Co-founder

2013-2017

김지연

Partner/Designer

2014-2019

연락하기

전화번호            070 7743 3270

팩스번호            02 3280 4270
이메일               help@blankin.net

_

청춘캠프&파크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80, 2-3층 (상도동)

공집합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길 16, 1층 (상도동)

                        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1가길 45, 1층(후암동)

_

인스타그램         @blankin
                         @blank__design
                         @gongzipop

페이스북            http://facebook.com/blankseoul

브런치               http://brunch.co.kr/@blankin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