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고싶은 동네를
만듭니다

2012-2013

서울시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공모전 금상

상도4동 주거환경관리사업 진행

주민의견수렴 및 기초조사용역 수행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3기 선정

블랭크 창업

2014

공유부엌 청춘플랫폼 조성 및 운영

에너지슈퍼마켙 설계, 상도동

즐거운작당 설계, 상도동

너나울 어린이도서관 설계, 우면동

무중력지대 G밸리 설계, 가산동

2015-2016

공유작업실 청춘캠프 조성 및 운영

상도동 그잡지 기획 및 발행

대륙서점&아시안보울 설계, 상도동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설계, 무교동

마을활력소 설계, 독산4동/1동 

2017

공유주택 청춘파크 조성 및 운영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설계, 도화동

동네정미소 설계, 성산동

움직이는 창의클래스 기획&설계, 문래초/은빛초

마을활력소 기획&설계, 대방동

2018-2019

커뮤니티 바 {공집합} 조성 및 운영

서울하우징랩 설계, 당산동

동네정미소 설계, 서교동

새서울프라자 청년점포 설계, 과천

마을활력소, 도봉구 4개동

언론에서 바라본 블랭크

조회 133

신축빌라와 다세대주택이 모인 서울 동작구 상도동이곳 골목에 생기를 불어넣는 청년들이 있다. 소셜벤처 ‘블랭크’다. 블랭크는 2013년부터 상도동 내 유휴공간을 공유부엌·공유주택 등으로 탈바꿈시켜왔다. 주민들이 밥 또는 일을 매개로 모이는, 기존에 동네에서 볼 수 없던 공간들이다. 지난 10월에는 네번째 공간인 커뮤니티 바 ‘공집합’도 오픈했다. 동네 주민이 일주일에 하루 바텐더로 나서고, 동네 이야기를 담은 잡지와 굿즈도 판다. 블랭크의 김요한, 문승규(32) 공동대표를 공집합에서 만났다.


기사 보러가기 : http://futurechosun.com/archives/38727

조회 47

상도동 커뮤니티바 ‘공집합’ 

지하철 7호선 신대방삼거리역에서 멀지 않은 성대로1길에, 얼마 전부터 녹색의 네온사인으로 밤길을 환하게 비추고 있는 술집이 생겼다.  

술집이라지만 내부가 훤히 보이는 커다란 유리창으로 인해 커피숍 같은 분위기의 이곳은 커뮤니티 바(Community Bar)를 꿈꾸는 ‘공집합’이다. 이곳에서도 여느 바처럼 술과 안주를 판매하고 있어 개방적인 분위기를 제외하면 일반 술집과 크게 다른 점은 없는 것 같아 보인다. 커뮤니티 바는 무엇이고 어떤 점이 다른 걸까? 


기사 보러가기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8120501033312000001

조회 70

2013년 상도동에 진입했다. 순전히 아이의 방과후를 맡기려고 들어왔을 뿐이었다. 마을학교를 오고가는데 오래된 단층 건물의 한켠이 공사를 한다. 왼쪽은 수선집, 오른쪽은 보일러설비집. 원래 오래된 건물이라 더 이상 세련될 수 없어 보였는데 난데없는 조명과 투명 유리창, 그리고 그 너머로 실내가 훤히 들여다 보인다. 이주한 주민이 보기에도 낯선데 오래 살았던 토착민들이 보기에 이 풍경은 얼마나 쌩뚱맞았을까. 말 그대로 희한한 공간이었다. ‘커뮤니티공간’을 전혀 알 리 없었던 시절에 공간을 열었더니 지나가는 사람들마다 ‘뭐 하는 데냐’고 물었단다. 그렇게 물을 때마다 이렇게 대답해줘도 뭐하는 곳인 줄 이해하기 어려워 하더란다. 그런데 공간의 이해를 넓히는 획기적 사건이 하나 일어났다. 2015년 방송된 KBS <인간의조건~재능공유>편에서 성대골마을이 소개되면서 주민들은 여기가 뭐하는 곳인 줄 확실하게 ‘공유’했던 것이다.

공유공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청춘플랫폼은 커뮤니티 공간으로 스며들고 있었다. 장사하는 가게도 아닌데 사람들은 들락거리고, 모임을 하고 밥을 먹으며 주민들은 이 공간을 이해하게 되었고, 그 중심에 청년들은 공유공간을 직접 이용하거나 참여하면서 상도동엔 ‘청년들’이 사는 시간으로 이어졌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lifein.news/news/articleView.html?idxno=3148

조회 63

지난 11월말,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세련된 디자인의 정미소가 들어섰다. 현대인의 ‘건강식’ 열풍에 맞춰 순수 토종이면서, 기존에 보기 힘든 이색 쌀을 판매하는 이른바 ‘쌀카페’다. 도시재생 스타트업 블랭크는 이 정미소의 설계부터 브랜딩, 디자인까지 도맡았다. 블랭크는 상도동에서 4년째 유휴공간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공간 공유 사업을 벌이고 있다. 20~30대 청년들로 이뤄진 블랭크는 작은 철물점을 리모델링한 ‘청춘플랫폼’을 시작으로 도시와 청년을 잇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기사 보러가기 : http://www.jobnjoy.com/portal/job/hotnews_view.jsp?nidx=250407&depth1=1&depth2=1&depth3=1


블랭크 전체로 봤을 때 일로 전환할 수 있었던 일은 연결이었던 것 같아요. 공동체나 지역에 문제가 있다 하면 혼자서 해결할 수 없더라도 공유하고 연결해서 같이 할 수 있는 개인의 역할을 찾거나 공동체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 일로써 전환에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관심사를 기억하는 것 같아요.

김수연, 스페이스 살림 인터뷰 중

함께하는 사람들

김지은

Co-CEO/Architect

2015-

김요한
Co-CEO

2015-

문승규
Co-CEO/Co-founder

2013-

김동리
Co-founder

2013-2017

김지연

Designer

2014-

김수연

Manager

2015-

손희경

Designer

2016-

김세중
Manager

2017-

강현구
Designer

2018-

연락하기

전화번호            070 7743 3270

팩스번호            02 3280 4270
메일주소            help@blankin.net

_

청춘캠프&파크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80, 2-3층 (상도동)

청춘플랫폼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0길 23, 1층 (상도동)

공집합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길 16, 1층 (상도동)

_

인스타그램         @blankin
                         @blank__design 
                         @gongzipop

페이스북            http://facebook.com/blankseoul

브런치               http://brunch.co.kr/@blankin

문의하기